골드타워 내년 4월 완공 예정

작성자
kampucheanews
작성일
2019-07-20 17:35
조회
894
1일부터 사전분양 개시…6월 샘플하우스 개관과 함께 정식 분양



【캄푸치아신문 : 2019년 4월 30일자】내년 4월 완공 예정인 우리나라 연우캄보디아의 ‘골드타워’(Gold Tower)가 5월 1일부터 사전청약을 받는다. 6월에 샘플하우스(31층 위치)가 오픈하면 정식 분양을 시작한다.

프놈펜시(市) 모니봉로(路)와 시하누크로(路)의 교차점에 위치한 골드타워는 부유층 밀집지역인 벙켕콩1지역의 맨 앞에 위치, 오래전부터 실수요자와 투자자들 모두에게 높은 관심을 받아온 프로젝트다.

대지면적 5,055㎡, 연면적 약 13만㎡의 규모에 지하 5층~지상 42층 높이의 골드타워는 한 곳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는 원스톱 라이프(One-Stop Life)가 가능한 프놈펜의 대표적인 명품 주상복합빌딩이 될 전망이다.

지상 1층~3층은 쇼핑몰로 명품매장을 비롯한 다양한 샵과 식당, 은행, 병원 등이 입주하게 되며 4층~12층은 오피스에 배정된다.

13층은 스카이 커뮤니티 시설로 오픈 뷰를 즐기며 수영할 수 있는 스카이 풀과 골프 연습장, 피트니스 센터, 사우나 및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다.

14층부터 42층은 주거시설로 36.96㎡ 면적부터 333.40㎡까지 20개 평형의 총 615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골드타워는 최고급 인텔리전트 빌딩답게 주거시설은 정보통신과 빌딩자동화를 통해 냉방, 환기는 물론, 전기, 수도 등을 자동으로 조절, 생활에 쾌적함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캄보디아의 건축문화를 한 단계 높여준 명품빌딩으로 SRC 기둥과 고강도 내진· 내풍설계가 안전성을 높였고, 밖으로는 화려한 골드 컬러로 멋지게 마감을 한 골드 커튼 월과 실내에서는 투명하게 밖을 볼 수 있는 특수글래스가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CCTV․디지털 도어록 등 입주자를 위한 보안시스템과 응급구조 헬리포트와 대피용 스카이브릿지 등 탁월한 안전시설도 갖추게 된다.

2018년 짐차이리 부총리를 비롯, 300여명의 캄보디아 중요인사들과 가진 재착공식에 이어 지난 1월에는 상량식을 마쳤다.

연우캄보디아의 김태연 회장은 “이제 훈센 총리와 모든 캄보디아 국민께 한 약속을 지키게 되어 더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골드타워의 시공사로 베이징 올림픽스타디움, 상하이대극장 등을 지은 중국 굴지의 건설기업 센젠 홍타오 그룹의 리우 니안 신 회장 역시 “이 빌딩은 프놈펜 심장부에 위치한 입지도 입지지만, 글로벌 스탠더드 이상으로 잘 지은 만큼 캄보디아를 대표할 명품 주상복합으로 불릴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골드타워는 캄보디아 현지 대형 금융그룹인 카나디아은행과 KB국민은행의 캄보디아법인이 공동으로 자금관리를 맡아 안전하고 투명하게 운용할 예정이며, 구매자금 마련을 위한 중도금 대출은 카나디아은행이 맡는다.

[ⓒ 캄푸치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