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진출기업에 1조 보증 지원

작성자
kampucheanews
작성일
2019-01-18 00:54
조회
306
- 신남방정책특별위 금융권 간담회 -

【캄푸치아신문 : 2018년 12월 15일자】 한국 정부가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국가 등에 진출하는 국내 기업에 총 1조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하고 이를 총괄하는 성격의 ‘한·아세안 금융협력센터(가칭)’를 설립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 국가들과 경제·외교관계를 더 돈독히 해야 한다는 국정 핵심전략으로 ‘신남방정책’을 꺼냈고 서울경제신문은 올해 초 ‘신남방정책, 금융이 이끈다’ 기획을 통해 은행의 현지 시장 확대 노력과 현지 진출 기업에 대한 지원 등을 상세히 다루면서 정부의 제도적 지원 필요성 등을 지적했는데 1년 만에 제도적인 뒷받침이 마련된 셈이다.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14일 롯데호텔에서 ‘금융정책기관 기관장 및 민간은행장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까지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과 협의해 1조원 규모의 해외보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지원은 신보와 기금이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모기업에 보증을 주고 해외 현지법인에 투자금을 지원하는 방법이 있다. 또는 해외 현지법인이 현지 은행에서 자금조달을 할 때 현지 은행에 보증신용장을 제공한 국내 민간은행에 보증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진출 기업당 보증한도는 70억원이며 기존에 신보 보증이 있으면 차감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