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FI 대출 28% ↑, 예금은 44% ↑

작성자
kampucheanews
작성일
2020-04-26 20:47
조회
522
【캄푸치아신문 : 2019년 11월 30일】1월부터 9월까지의 소액금융기관(MFI)의 대출과 예금잔액이 가파르게 증가했다.

캄보디아소액금융협회(CMA)가 펴낸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아클레다은행과 사타파나은행의 소액대출을 제외한 MFI의 총 대출잔액은 지난해 말과 비교하여 28% 증가한 69억달러, 수신도 할 수 있는 6개의 MFI의 예금잔액은 44% 증가한 36억달러를 기록했다. MFI의 대출인은 총 210만명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러한 성장은 정치적 안정과 건전한 거시경제적 성과를 반영한 것으로 평가했다.

중앙은행(NBC)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캄보디아에는 43개의 시중은행, 14개 특수은행, 74개 MFI가 있다. 시중은행 가운데 13개는 로컬이며, 13개는 외국계, 17개는 자회사다. 특수은행은 국영 1개와 로컬 5개, 외국계 8개이며, MFI 가운데 7개는 여신과 수신을 겸하고 있다.

[ⓒ 캄푸치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