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놈펜 수상택시 무료이용 종료

작성자
kampucheanews
작성일
2019-05-11 05:32
조회
234
【캄푸치아신문 : 2019년 3월 31일자】26일 수상택시(프렉프너으~따끄마우) 무료 이용이 종료됐다.

작년 4월부터 1년간의 무료 이용이 중단되면서 앞으로는 회당 2000리엘(0.5달러)의 요금을 내야 하나, 학생과 장애인·노인·승려·봉제공장 근로자·교사·운동선수는 계속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프놈펜 시청이 밝혔다.

교통체증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상택시가 도입됐지만, 일평균 100명밖에 탑승하지 않아 실효성은 크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척당 60여명을 태울 수 있는 6척의 수상택시는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뚠레삽강과 바삭강을 왕복 운행하고 있다. 정류장은 모두 5곳이 있다. 수상택시는 척당 2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캄푸치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